스캐니(Scanny) – 아이폰용 스캐너앱

저는 개인적으로 개발언어를 스터디 하는 방법으로 마켓 릴리즈를 목표로 제품을 하나 만들어가며 스터디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목적이 분명하면 생각보다 빠르게 프레임워크의 구조와 내용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플러터(Flutter)를 스터디하기 시작하면서 벌써 세번째 앱을 앱스토어 릴리즈 했는데요. 앞의 두개는 이것을 만들면서 앱스토어에서 플러터가 어떻게 업로드 되고 돌아가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짬짬이 만든것 이었습니다.

스캐니(Scanny)는 폰카메라를 이용해 문서를 촬영해서 자동으로 문서를 인식하고 사진내에서 문서만 추출해서 노이즈를 제거하는 등의 전처리를 거치고 최종적으로 OCR을 위한 깨끗한 문서를 만들어 문자인식(OCR)을 하거나 PDF로 변환하는 기능을 가진 앱입니다.

책을 단위별로 스캔하기위하여 폴더 시스템의 UI를 만들어 책단위 혹은 챕터 단위로 스캔을 할수도 있습니다. PDF 출력을 위하여 리스트에서 전체를 선택하거나 일부 그리고 드랙 & 드롭으로 순서를 바꾸어 PDF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촬영한 문서는 OCR 문자인식 기능을 이용하여 한글/영문을 자동인식하여 텍스트로 변환하여 저장하고 공유할 수 있습니다. 향후 더 많은 언어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https://apps.apple.com/kr/app/id1529856835

앱은 무료 아닙니다. 4,900원입니다. 광고 없습니다. 현재 목표는 앞으로 10년간은 업그레이드를 하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래 링크에서 확인하세요.


둘째가 만들어준 아이콘

이 앱은 플러터를 이용해 개발되었기 때문에 당연히 안드로이드를 지원합니다. 플레이스토어에 런칭도 할 수 있습니다. 앞의 테스트 앱에서 테스트 해봤습니다. 하지만 앱의 기능상 카메라에서 문서 인식 기능이 매우 중요한데 안드로이드에서 약간 불안정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어서 좀더 보완을 거친후에 업로드 하려고 생각중입니다.

위의 글은 스토어 런칭 광고성 글입니다. 여기서부터는 개발자 입장입니다. 플러터(Flutter)는 모바일 개발을 위한 다할나위없이 훌륭한 도구입니다. 기본적으로 아이폰과 안드로이드를 동시에 지원하는 멀티 플랫폼 개발툴이구요. 참! 최근에는 베타상태 이긴 하지만 웹과 윈도우도 지원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프레임워크가 수년째 접어들면서 패키지 라이브러리와 개발자 생태계도 아주 훌륭해 졌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지난 수년간 React & Vue 들을 통하여 상태(State)와 그 상태의 변경이 익숙해져 있었기 때문에 여럽지 않게 적응 했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 싶지만 네이티브만 개발하던 개발자라면 Provider와 State 에대한 개념이 약간(?)은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만 매우 좋은 도구이고 충분히 투자 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Change Log

2020-11-13 : V1.0 Initial Release
2020-11-19 : V1.1.0
컬러문서 스캔 기능 추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